누가복음 11장 5~8절 말씀 (간청함의 기도)

눅11:5-8
또 이르시되 너희 중에 누가 벗이 있는데 밤중에 그에게 가서 말하기를 벗이여 떡 세 덩이를 내게 꾸어 달라
내 벗이 여행중에 내게 왔으나 내가 먹일 것이 없노라 하면 

그가 안에서 대답하여 이르되 나를 괴롭게 하지 말라 문이 이미 닫혔고 아이들이 나와 함께 침실에 누웠으니 일어나 네게 줄 수가 없노라 하겠느냐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비록 벗 됨으로 인하여서는 일어나서 주지 아니할지라도 그 간청함을 인하여 일어나 그 요구대로 주리라


오늘은 "간청함의 기도" 라는 주제를 가지고서 보고자 합니다.
 
이번 주일 가운데 우리가 낙심하지 아니하고 기회가 있는대로 선한 일을 행하여야 함은 반드시 때가 되면 거두게 된다는 믿음의 고백이 있음을 보았습니다.
 
우리의 기도 또한 이와 같이 심을 수 있는대로 심는 기도가 되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그 심음의 기도가 때가 되었을 때에 반드시 응답되기 때문입니다.
 
본문은 제자들이 예수님에게 기도를 가르쳐 달라고 하였을 때에 주기도문을 알려 주시며  본문의 비유를 말씀하신 것인데 이 비유를 하신 목적이 무엇인지, 이 비유를 통해 우리의 기도의 모습이 어떠해야 하는지를 보아야 합니다.
 
본문 5-6절
또 이르시되 너희 중에 누가 벗이 있는데 밤중에 그에게 가서 말하기를 벗이여 떡 세 덩이를 내게 꾸어 달라
내 벗이 여행중에 내게 왔으나 내가 먹일 것이 없노라 하면
 
어떤 친구에게 또 다른 친구가 여행 중에 찾아오게 됩니다.
 
갑작스럽게 온 친구라 미쳐 준비하지 못해서 이에 다른 친구에게 가서 내 벗을 위해 떡 세덩이만 빌려 달라고 요구합니다.
 
육의 모습으로 보면, 이들은 친구 사이이지만 친구 사이에도 분명 지켜야 할 선이 있는 것입니다.
 
본문 7절
그가 안에서 대답하여 이르되 나를 괴롭게 하지 말라 문이 이미 닫혔고 아이들이 나와 함께 침실에 누웠으니 일어나 네게 줄 수가 없노라 하겠느냐
 
한 낮에도 아니고 밤중에 이미 문이 닫혔고 아이들과 함께 잠을 잘 때에 떡 세덩이를 달라고 친구를 깨운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볼 때에는 이해할 수가 없는 행동입니다.
 
이 친구 또한 아무리 너의 친한 친구가 왔다해서 이렇게 밤중에 깨우는 것은 실례이지 않느냐, 그러니 네가 요구하는 것을 들어줄 수가 없다라고 말합니다.
 
우리가 오늘 본문을 볼 때에 연관 시켜야 할 것은 바로 기도입니다.
 
앞서 말했듯이 예수님이 주기도문을 알려주시며 왜 이와 같은 비유를 하셨는가를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모두가 기도를 합니다
그런데 그 기도를 할 때에 여러분은 어떠한 마음으로 하십니까?
 
어떤 사람은 내가 죄인이라서 하나님 앞에 기도하지 못하겠다는 말을 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죄인이기에 더욱더 하나님 앞에 나아와 구해야 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것만이 살길이기 때문입니다.

 

눅18:10-13절
두 사람이 기도하러 성전에 올라가니 하나는 바리새인이요 하나는 세리라
바리새인은 서서 따로 기도하여 이르되 하나님이여 나는 다른 사람들 곧 토색, 불의, 간음을 하는 자들과 같지 아니하고 이 세리와도 같지 아니함을 감사하나이다
나는 이레에 두 번씩 금식하고 또 소득의 십일조를 드리나이다 하고
세리는 멀리 서서 감히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다만 가슴을 치며 이르되 하나님이여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였느니라 
 
눅18장에 바리새인과 새리의 기도를 통해 볼 수 있듯이
자신 스스로가 의롭다 라고 여기며 기도하는 바리새인이 아닌, 자신의 죄를 고백하며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는 세리의 모습처럼 우리는 주님 앞에 나아가 있는 모습 그대로 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본문 8절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비록 벗 됨으로 인하여서는 일어나서 주지 아니할지라도 그 간청함을 인하여 일어나 그 요구대로 주리라

 
밤중에 떡을 빌리러 온 친구에게 비록 네가 나의 벗이라 할지라도

이미 늦은 시간이고 이는 상식에 맞지 않는 행동이기 빌려 줄 수는 없지만
 
그럼에도 이 친구가 떡을 빌려주었던 것은 바로 그 친구의 간청함으로 인하여 그가 요구하는 것을 들어주겠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 친구이기에 빌려준 것이 아니라, 그의 간청함이 있기에 빌려 주었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간청함은 뻔뻔함을 가지고 요구하는 것을 말합니다.
흔한 말로 철판을 깔았다라고 볼 수 있는데 우리는 주님 앞에 나아가 기도할 때에 체면을 차려서는 안됩니다.
 
태어난지 얼마 안된 어린아이가 배가 고프면 울고, 말이 안되서 자신의 요구를 우는 것으로 표현할 때에 그 울음소리를 듣고 엄마는 모든 것을 해결 해줍니다.
 
그런데, 이 어린 아이가 지금 시간이 새벽이니까 우리엄마 피곤하겠다 라고 생각하며 웁니까?
 
'아니라.'는 것입니다.

밤이고 낮이고 울음으로서 자신의 요구를 들어줄 때까지 운다는 것입니다.
 
이시간 예배하는 우리 또한 기도함에 있어서 어린 아이와 같아야 합니다.
 
천지를 지으신 하나님임을 고백하면서도 우리의 기도가 육의 생각에 사로잡혀서 구한다면 주님 앞에 구하기는 하여도 응답 받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눅18:1절
예수께서 그들에게 항상 기도하고 낙심하지 말아야 할 것을 비유로 말씀하여

불의한 재판장과 과부에 대한 비유를 통해서도 볼 수 있듯이
이 불의 한 재판장이 과부의 원한을 풀어 주었던 것은 그 기도의 간청함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눅18:4-5절
그가 얼마 동안 듣지 아니하다가 후에 속으로 생각하되 내가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을 무시하나
이 과부가 나를 번거롭게 하니 내가 그 원한을 풀어 주리라 그렇지 않으면 늘 와서 나를 괴롭게 하리라 하였느니라

 
하나님은 우리의 기도를 반드시 응답하여 주십니다.
 
본문의 떡 세덩이를 빌리러 온 친구처럼 빌려줘 빌려줘 빌려줘 라고 간청 할 때에 그 간청함으로 인하여 그 요구를 들어주었던 것처럼, 하물며 하늘에 계신 하나님이 간청하는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지 않겠느냐라는 것입니다.

 

눅18:6-7절
주께서 또 이르시되 불의한 재판장이 말한 것을 들으라
하물며 하나님께서 그 밤낮 부르짖는 택하신 자들의 원한을 풀어 주지 아니하시겠느냐 그들에게 오래 참으시겠느냐

 
이시간 예배하는 여러분의 기도는 어떠하십니까?
하나님의 은혜를 구할 때에 체면을 차리십니까?


눅11:13
너희가 악할지라도 좋은 것을 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성령을 주시지 않겠느냐 하시니라 

 

우리가 구할 때에 하나님은 가장 좋은 것을 주시는 분이십니다
 
하나님은 영이시기에 하나님이 보시기에 가장 좋은 것은 물질도 이 땅의 것이 아니라, 곧 영의 것 성령이 가장 좋은 것이기에 성령을 주신다는 것입니다.
 
이시간 예배하는 우리 또한 가장 좋은 것으로 주시는 주님 앞에 간청하는 기도를 통하여서 응답받는 삶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그 기도의 응답이 되어짐으로서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을 드립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