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를 표현하는 다양한 우리말 입니다

안녕하세요. 개인의 생각입니다. 개인적으로 비가 오는 소리를 듣는 것은 좋아하는 편이지만 비오는 날은 역시나 외출을 하기가 싫은 날이기도 합니다. 가끔씩 비가 오는 소리를 들으며 책을 읽거나 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때 듣는 빗 소리가 기분을 좋게 합니다.

 

오늘은 비를 표현하는 다양한 순우리말을 알아볼텐데 개인적으로 몇몇 단어들은 인터넷을 통해서 접해본 적이 있었지만 이렇게나 많은 우리말이 있었는지는 몰랐습니다.

어감도 좋고 표현 또한 빗소리만큼 좋은데 순우리말도 배울겸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가루비 : 가루처럼 포슬포슬 내리는 비

 
잔비 : 가늘고 잘게 내리는 비

 
실비 : 실처럼 가늘게, 길게 금을 그으며 내리는 비

 
싸락비 : 싸래기처럼 포슬포슬 내리는 비

 
날비 : 놋날(돗자리를 칠 때 날실로 쓰는 노끈)처럼 가늘게 비끼며 내리는 비


 

발비 : 빗발이 보이도록 굵게 내리는 비


작달비 : 굵고 세차게 퍼붓는 비


달구비 : 달구(땅을 다지는 데 쓰이는 쇳덩이나 둥근 나무 토막)로 짓누르듯 거세게 내리는 비


여우비 : 맑은 날에 잠깐 뿌리는 비

 

 


먼지잼 : 비가 겨우 먼지나 날리지 않을 정도로 조금 내리는 비


개부심 : 장마로 큰물이 난 뒤, 한동안 쉬었다가 다시 퍼붓는 비가 명개를 부시어 내는 것으로 여기서 개는 명개를 줄인 말입니다.

 

바람비 : 바람이 불면서 내리는 비


도둑비 : 예기치 않게 밤에 몰래 살짝 내린 비


누리 : 우박

 


 

궂은비 : 오래 오래 오는 비


보름치 : 음력 보름 무렵에 내리는 비나 눈


그믐치 : 음력 그믐께에 내리는 비나 눈


웃비 : 비가 다 그치지는 않고, 한창 내리다가 잠시 그친 비


해비 : 한쪽에서 해가 비치면서 내리는 비


꿀비 : 농사짓기에 적합하게 내리는 비


단비 : 꼭 필요할 때에 알맞게 내리는 비


목비 : 모낼 무렵에 한목 오는 비


못비 : 모를 다 낼 만큼 흡족하게 오는 비


약비 : 요긴한 때에 내리는 비


모다깃비 : 뭇매를 치듯이 세차게 내리는 비


우레비 : 우레가 치면서 내리는 비


마른비 : 땅에 닿기도 전에 증발되어 버리는 비

 


오란비 : 장마의 옛말


건들장마 : 초가을에 비가 내리다가 개고, 또 내리다가 개곤 하는 장마


비꽃 : 비 한 방울 한 방울 오는 비, 비가 오기 시작할 때 성글게 떨어지는 빗방울


비므슬 : '홍수'의 옛말


 

추가로 계절마다 내리는 비를 표현하는 우리말입니다.

 

일비 : 봄비라고도 하는데 봄에는 할 일이 많기 때문에 비가 와도 일을 한다는 뜻으로 쓰는 말


잠비 : 여름비라고 하며 여름에는 바쁜 일이 없어 비가 오면 낮잠을 자기좋다는 뜻으로 쓰는 말

 

떡비 : 가을비로 가을걷이가 끝나 떡을 해 먹으면서 여유 있게 쉴 수 있다는 뜻으로 쓰는 말


술비 : 겨울비로 농한기라 술을 마시면서 놀기 좋다는 뜻으로 쓰는 말

 

지금까지 비를 표현하는 다양한 우리말들에 대해 알아보았는데 개인적으로는 잠비와 잔비의 표현이 좋네요. 비를 좋아하신다면 닉네임으로 다양하게 활용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Designed by CMSFactory.NET